박지원 "박 대통령, 대기업 회장 불러 미르 협조요청"…靑 "사실 아냐"

입력 2016-10-27 14:51 수정 2016-10-27 14:51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인 박지원 의원은 27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기업 회장을 청와대 관저로 불러서 미르와 K스포츠재단의 사업계획서를 보이면서 협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우리나라의 어떤 기업인도, 그 어떤 누구도 대통령이 이렇게 협조를 요청하면 거부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박 대통령이 협조를 요청하면서 '전화가 갈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그러자 청와대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이 (회장 재벌들에게) 전화를 해서 돈을 갈취하고, 더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현행법상 대통령을 형사 소추할 수 없다면 수사는 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불가능하다면 대통령께서 이런 내용을 진솔하게 밝히고, 눈물을 흘리면서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안 수석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께서 관저로 재벌 총수들을 부른 적 없다"면서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김현웅 법무부 장관도 "그런 사실은 들어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