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3분기 영업이익 2751억원…전년比 4.1%↑

입력 2016-10-27 14:27 수정 2016-10-27 14:27
현대건설은 3분기 연결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총 27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조4641억원으로 5.2%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1356억원으로 16.8% 줄었다.
현대건설은 쿠웨이트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 공사, UAE 원자력 발전소, 경기도 광주 힐스테이트 태전 등 국내외 대형 현장에서 매출이 증가했지만,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의 매출 축소로 전체 매출액이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원화 강세와 담합 과징금 납부 등의 영향으로 작년보다 줄었다. 미청구공사액은 3분기 기준 3조6098억원으로, 작년 말(4조2658억원)에 비해 6568억원 감소했다.

저유가 여파로 산유국들의 대규모 공사 발주가 중단 또는 연기됐다. 이에 올해 3분기까지 수주액은 11조877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0.9% 줄었다.

현대건설은 그러나 올해 4분기에 사우디와 에콰도르 등에서 대형 공사 수주가 예정돼 있어 올해 말까지 수주액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