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내달 출시 예정인 '신형 그랜저'의 내외장 디자인을 27일 공개했다.

신형 그랜저는 전면부에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볼륨감 넘치는 후드, 'L'자 형상의 헤드램프를 적용했다. 기존 모델보다 낮게 위치한 헤드램프와 캐스캐이딩 그릴은 안정감을 더했다.

캐스캐이딩 그릴은 용광로에서 녹아내리는 쇳물의 웅장한 흐름과 한국 도자기의 우아한 곡선에서 영감을 받았다. 향후 현대차 내 다른 차종으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후면부는 곡선이 강조된 리어램프로 웅장한 이미지가 구현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그랜저는 역동적이고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각광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