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40)씨가 해외에 머무르다가 27일 국내에 들어와 검찰이 소재 파악에 착수했다.

27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고씨는 이날 오전 방콕발 항공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법무부 출입국 당국은 검찰의 입국시 통보 조치 요구에 따라 이날 고씨가 국내에 들어왔다는 사실을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고씨는 최씨가 국내와 독일에 세운 더블루케이, 비덱스포츠 경영에 참여하는 등 최씨를 지근거리에서 도왔지만, 최근 최씨와 갈등을 빚으며 관계가 멀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성한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과 더불어 고씨가 최씨 의혹을 밝힐 핵심 인물로 보고 조사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