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가 27일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까지 눈으로 볼 수 있는 제품을 발표했다.

그동안 신성이엔지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산업을 위한 초청정 환경 기술로 클린룸을 설계·시공하며 성장했다. 그러나 최근 중국 황사,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노후 경유차 등에서 발생한 미세먼지의 피해로 고객들의 공정불량 문제가 잦아지고 생산수율이 저하돼 매출에 악영향을 미쳤다.

이 회사는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까지 모두 눈으로 볼 수 있는 제품을 도입했다.
신성이엔지의 미립자 가시화 시스템은 레이저를 통해 0.1㎛(마이크로 미터)의 작은 먼지들까지 모두 눈으로 볼 수 있다. 이 정보를 활용해 생산 장비 내 미립자 이동과 오염 원인을 파악하고,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할 수 있다. 최근 국내외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산업 고객들의 공장을 80여회 이상 컨설팅한 결과 파티클의 발생, 이동과 오염까지 직접 확인이 가능해 불량 원인을 빠른 시간에 해결할 수 있어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정부가 '9대 국가전략 프로젝트' 중 하나로 미세먼지를 선정한 만큼, 이를 바탕으로 미립자 가시화 시스템은 다양한 방면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클린룸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청정생산환경 업계의 선두주자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정보기술(IT)업계 변화의 흐름에 발 맞추어 사업 다각화를 진행하고 있다"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해결을 비롯해 다양한 청정 생산환경구현을 위한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