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중소기업의 사회적책임(CSR) 경영 도입을 확산하기 위해 지원제도 신설을 검토하고 대·중소기업 간 공동 CSR 활동 촉진을 도모한다. CSR 경영이란 조직지배구조, 인권, 노동 관행 등 7대 CSR 분야 개선에 기업이 책임감을 느끼고 경영 활동에 임하는 것을 의미한다.

중기청은 27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3대 전략(6대 추진 과제)을 담은 CSR 중소기업 육성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중기청이 CSR 육성 계획을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본계획은 △CSR 경영의 신규도입 촉진 △CSR 경영 도입기업의 역량 제고 △중소기업 친화적 CSR 인프라 조성 등 3대 전략을 포함하고 있다.

폴크스바겐 리콜, 남양유업 갑질 문제, 가습기 살균제 논란 등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내외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번 계획을 마련했다고 중기청은 설명했다.

중기청은 CSR 경영이 주로 대기업 영역으로 인식되면서 국내 중소기업의 지난해 CSR 경영 추진율이 전체의 47.4%로 미흡한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기청 관계자는 “중소기업이 CSR 실천의 주역이 되도록 정책 방향을 전환하고 지속가능형 중소기업이 늘어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