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최순실 게이트 관련 추가 녹화 완료

JTBC '썰전'이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로 지목되는 최순실 사건에 대해 다룬다.

27일 '썰전' 측은 시청자들의 요청을 받아들여 최순실 사건의 긴급성을 감안해 추가 녹화를 감행했다.

이날 오전 김구라가 단독으로 녹화를 진행했으며 기존 패널로 출연하던 유시민과 전원책 변호사는 스케줄 상 해외에 있어 영상 통화로 이야기를 나눴다.

뿐만아니라 이재명 시장, 이철희 의원, 김성태 의원 이준석 대표 등 정계 인사들로부터 최순실 사건에 대해 열띤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썰전' 측은 “긴급 녹화분과 이전 녹화분이 함께 방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