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웅 법무 "대통령은 수사대상 아닌 게 다수설"

입력 2016-10-27 11:32 수정 2016-10-27 11:32
김현웅 법무장관은 27일 최순실 씨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수사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 "대통령의 불소추 특권에 수사도 포함되느냐는 데 대해 여러 가지 견해가 있을 수 있지만 수사 대상도 되지 않는게 다수설"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대통령에게는 불소추 특권이 있으나 모든 절차에 대해 면제되는 것은 아니다"라는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의 주장에 이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최순실 의혹 검찰 수사의 청와대 보고 여부에 대해서는 "검찰총장도 중앙검사장이 독자적으로 수사하고 결과만 보고하라고 한 것으로 안다"면서 보고 가능성을 부인했다.

김 장관은 청와대 압수수색 가능성에 대해서는 "검찰이 수사 경과에 따라 적절한 수사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직접적 언급을 자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