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동 후 첫 외부일정으로 부산 방문

입력 2016-10-27 11:13 수정 2016-10-27 11:31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 파문이 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5일 최 씨가 각종 연설문과 발언 자료 등을 사전에 받아봤다는 의혹과 관련, 이를 시인하는 대국민 사과를 한 이후 첫 외부 일정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에서 주민 참여를 확대하는 생활자치와 성숙한 지방자치를 실현하는 것이 국민 행복과 직결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중앙과 지방간의 긴밀한 협력을 당부했다.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은 2013년부터 개최되고 있으며 박 대통령 참석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정부는 지방이 잘할 수 있는 것은 지방에 맡기고, 중앙은 필요한 지원을 해 나간다는 원칙 아래 지방분권과 지방재정 확충을 핵심 국정과제로 추진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정부는 지방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중앙과 지방이 진정한 국정운영의 동반자로 함께 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세계화와 지방화가 동시에 진행되고 지방의 경쟁력이 국가의 경쟁력이 되는 시대"라면서 "중앙과 지방이 하나가 되어 국가 전체의 활력을 회복하는 새로운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내야만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기념식 후 '제4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박람회' 전시장을 찾았다. 박 대통령은 시·도 정책홍보관, 시·군 축제관, 주민자치센터 우수사례 전시관, 향토자원 전시·판매관 등 주요 전시관을 방문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전일 새누리당의 청와대 및 내각의 전면적인 인적 쇄신 요구에 대해 이정현 대표에게 전화해 "심사숙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박 대통령은 부산 방문 이후 '최순실 사태' 수습책 마련을 위한 고심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