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중국인 관광객(요우커) 급감으로 고심하고 있는 대만 정부가 요우커들의 관광비자 만기를 두배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대만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대만 정부가 요우커들에게 발급하는 관광비자는 현재 만기가 최대 15일로 돼 있다. 대만정부는 향후 관광비자 만기를 최대 30일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대만을 방문한 요우커들이 보다 오랜 기간동안 머무를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대만 정부는 또 요우커들에 대한 비자 발급 요건을 지금보다 더 완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대만중앙통신은 전했다.

대만 정부의 이같은 움직임은 올 들어 대만을 찾는 요우커들의 숫자가 급감하고 있어서다. 지난 9월 대만을 찾은 요우커 숫자는 21만5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7.8% 줄었다. 이달 들어서도 지난 18일까지 9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7.8% 감소했다.

대만을 찾는 요우커 수는 2008년 이후 지난해까지 4배로 급증했다. 이때는 중국 본토에 우호적인 국민당이 집권하던때였다. 하지만 올 초 치러진 총통선거 결과 반중(反中) 성향의 민주진보당 차이잉원 정권이 출범하자 요우커 숫자가 급감하기 시작했다. 일각에서는 대만행 요우커가 급감한데는 중국 정부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