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혁 기자 ] 27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권오현(오른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윤부근(왼쪽) 대표이사 사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