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박 대통령 사과가 탄핵 분위기 조성"

입력 2016-10-27 09:39 수정 2016-10-27 09:58
북한이 각종 매체를 동원해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의 국정개입 사태를 거론하며 박 대통령의 퇴진을 주장하고 나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6면 ‘동족대결과 악정으로 민족의 버림을 받은 역적패당을 력사의 쓰레기통에 처박자’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 씨에 대한 국정 자료 유출 보도, 국내 정치권 및 여론 동향 등을 상세히 소개했다.
신문은 박근혜 대통령의 통치 위기가 “최악의 상태에 이르고 있다”며 “현 정권은 사실상 붕괴되였다. 박근혜와 청와대, 내각은 총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박 대통령의 지난 25일 대국민 사과가 “(박 대통령을) 탄핵시킬 것을 주장하는 사회적 기운이 극도로 고조되게 하는 역효과를 초래했다”고 전했다.

또 “남조선 정계의 주요인물들과 정치평론가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타는 짚에 기름을 부은 격, 기강이 붕괴된 사건, 근본이 무너진 사건으로 평했다”며 “마지 못해 인정하는 태도로서는 대통령 하야까지 거론하는 민심을 잠재울 수 없다고 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