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탄핵 역풍 기억하는 야 "탄핵은 안돼"

입력 2016-10-27 09:35 수정 2016-10-27 09:57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 겸 원내대표는 27일 ‘최순실 게이트’ 파문과 관련, “지금은 박근혜 대통령이 보다 진솔한 자백을 다시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박 대통령은 총리 이하와 비서실장 등을 개편하고 집권여당도 책임지는 모습을 보일 때 국민은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과 검찰은 빨리 최순실을 인터폴에 수사 의뢰해야 하는데, 아직도 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은 이미 힘을 잃었다. 국민이 신뢰하지 않는다”면서 “그런다고 우리가 재야 시민단체나 학생들, 일부 흥분한 국민처럼 탄핵을 요구하고 하야를 요구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노무현 대통령 당시 야당이 탄핵을 가결해서 역풍을 맞은 것을 잘 기억한다”면서 “우리 국민은 최소한 헌정중단은 바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박 대통령에 대한 당내 탄핵 목소리를 잠재우기위해 상당한 신경을 쓰고 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