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권한 최소화하고 여야 합의 새 총리가 국정 수습해야”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최순실 씨 파문과 관련해 “이 사건의 본질은 최순실 게이트나 최순실 국기문란 사건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의 국기문란 사건, 또는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파괴 사건”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27일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지금 대통령은 제대로 된 리더십을 갖기 힘든 상황”이라며 “도대체 누가 무엇을 믿고 일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우선 대통령의 권한을 최소화하고 여야가 합의해 새로 임명된 총리가 국정을 수습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이 사과했는데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것이 정상이냐”며 “총리와 비서실장부터 먼저 책임지고 사퇴해야 하고, 문고리 3인방(정호성 부속비서관·이재만 총무비서관·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은 물론 일괄 사표를 반대한 우병우·안종범 수석도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매우 단호한 어조로 “대한민국 국민 노릇 하기가 어쩌면 이렇게 힘드냐. 대한민국 국민이 무슨 죄냐”면서 “국가 붕괴로 이어지지 않도록 국민의당부터 비상한 각오를 갖고 구국운동하는 심정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의총 시작에 앞서 사진기자들에게 “요 며칠 멍하지 않느냐. 지금 내가 어디서 살고 있는지… 평생 이런건 처음”라며 말을 건네기도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