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최순실 귀국 촉구 … 최순실 "당장 귀국 어럽다" 밝혀

입력 2016-10-27 09:30 수정 2016-10-27 09:30
청와대는 27일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가 당장 귀국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국민들이 큰 충격에 빠져 있는데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 의혹을 해소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최씨 귀국 문제에 대해 이 같이 청와대의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최순실 씨는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비행기를 탈 수 없을 정도로 신경쇠약에 걸려있고 심장이 굉장히 안좋아 병원 진료를 받고 있어서 돌아갈 상황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더욱이 딸아이가 심경의 변화를 보이고 있어 두고 가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지금은 들어갈 수 없는 상황" 이라며 "건강이 회복되면 용서를 구하고 죄가 있다면 받을 것은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들은 일제히 최순실 씨의 귀국을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