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미국 가정용 배터리시장 진출…"테슬라 맞수로 나선다"

입력 2016-10-27 09:17 수정 2016-10-27 14:17
LG화학이 미국 가정용 배터리 시장에 진출해 전기차업체로 유명한 테슬라와 직접 경쟁한다.

LG화학은 미국의 주택용 태양광패널 업체 선런(Sunrun)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선런은 미국에서 전기료가 가장 비싼 하와이에서 가정용 전력 저장 시스템에 테슬라의 배터리를 사용해왔다. LG화학으로부터도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LG화학이 선런과 손잡고 배터리를 태양광과 결합한 시스템으로 미국 시장에서 일론 머스크의 테슬라와 싸우게 됐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파워월이라는 가정용 배터리를 공개한 바 있다. 머스크는 테슬라를 태양광패널 업체 솔라시티와 합병해 테슬라의 파워월 배터리를 솔라시티의 패널과 결합한다는 계획이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