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738,00014,000 -1.86%)가 분기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의 매출을 기록했다는 소식에 강세다.

27일 오전 9시 5분 현재 네이버는 전날보다 2만6000원(3.07%) 오른 87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네이버는 이날 "3분기 매출액이 1조131억원으로 집계되며 전년 동기 대비 20.5%, 전분기 대비 2.6%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회사 라인의 해외 매출과 모바일 광고 매출의 성장에 힘입은 결과"라며 "해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7%, 전분기 대비 6.0% 증가한 3707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매출의 37%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사업별 매출 및 비중은 광고와 콘텐츠가 각각 74.0%, 22.5%로 7495억원과 2275억원을 기록했다. 기타부문은 3.5%로 360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 중 모바일은 64%, PC는 36%였다.

한편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282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7.6%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69.5% 증가한 198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라인의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2.6%, 전분기 대비 6.1% 증가한 359억3000만엔이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