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9일부터 모든 갤노트7 60%까지만 충전

입력 2016-10-27 08:50 수정 2016-10-27 08:50
삼성전자가 오는 29일 오전 2시부터 국내의 모든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를 60%까지만 충전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한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무선으로 소프트웨어를 자동 업데이트하는 OTA(Over-The-Air) 기술을 이용한다.

사용자가 배터리를 100% 충전하고 싶어도 60%까지만 충전이 제한된다.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용량은 노트5보다 500mAh 커진 3천500mAh로, 이 중 60%만 충전하면 2천100mAh가 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회수율을 높이라는 국가기술표준원의 권고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회수율은 20%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터리 충전 제한은 오는 31일 유럽, 이후 다른 나라들로 확대 적용된다.

삼성전자는 "배터리 충전 제한은 갤럭시노트7 사용 고객들의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며 "고객들께 불편함 끼쳐 죄송하다는 사과 내용과 함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안내 문자를 이날 오후 발송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안내 문자에서 "고객께서 사용하는 갤럭시노트7에는 이런 조치가 불필요하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소손을 방지하고자 하오니 양해를 부탁한다"고 밝힐 계획이다.

아울러 "불편하더라도 최초로 구매한 매장(온라인 포함)에 문의해서 교환 및 환불 안내를 받길 권해 드린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삼성전자는 1차 리콜 직후인 지난달 20일에도 같은 방식으로 한 차례 배터리 충전을 제한해 리콜률을 높인 적이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