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분기 매출액 첫 1조원 돌파…해외사업·모바일 광고 '호조'

입력 2016-10-27 08:51 수정 2016-10-27 09:09

네이버 로고.

네이버의 분기 매출액이 해외사업과 모바일 광고의 호조로 처음 1조원을 돌파했다.

네이버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20.5% 늘어난 1조131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네이버의 분기 매출이 1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7.6% 증가한 2823억원, 당기순이익은 69.5% 증가한 198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광고 매출이 7495억원(74%)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콘텐츠 2275억원(22.5%), 캐릭터 상품 등 기타 매출 360억원(3.5%) 등으로 나타났다.

3분기 매출 증가는 메신저 라인 등 해외 매출과 모바일 광고 매출이 이끌었다. 해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7%, 올해 2분기 대비 6% 늘어난 3707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매출의 37% 수준이다.

광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7% 성장한 7495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광고 매출 가운데 해외 비중은 21%를 차지했다.

콘텐츠 매출은 해외 비중이 컸다. 콘텐츠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감소한 2275억원으로, 해외 매출 비중이 전체의 88%에 달한다.

플랫폼 별로는 모바일 매출이 6502억원으로 전체의 64% 비중을 차지했고 PC 매출은 36%에 그쳤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