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순실 국정개입 사태 비난

입력 2016-10-27 07:47 수정 2016-10-27 07:47
북한이 대남 선전매체를 동원해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의 국정개입 사태를 비난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7일 최씨에 대한 국정 자료 유출 논란을 소개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막말 비난하는 기사 3건을 잇따라 내보냈다.

우리민족끼리는 '세상을 경악케한 롱단(농단)'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세상에 없는 섭정이 옛날도 아니고 오늘날 21세기에 남조선에서 뻐젓이(버젓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순실의 행위는 역시 박근혜야말로 무능하기 짝이 없는 촌로친네(노친네)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자기의 무능과 불법 무법의 죄과를 인정하고 청와대를 떠나는 것이 상책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구린내 나는 썩은 늪에 처박아야 할 청와대 오물단지'라는 제목의 다른 기사에서도 "동서고금 그 어디에도 이런 썩어빠진 정치추문 사건은 있어 본 적이 없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