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오늘 주총서 이재용 부회장 등기이사 선임 결정

입력 2016-10-27 07:31 수정 2016-10-27 07:4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등기이사 선임 안건을 논의할 삼성전자 임시 주주총회가 오늘(27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다.
이번 임시주총에서 등기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되면 이 부회장은 사내이사직을 맡아 공식적으로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된다. 2008년 4월 이건희 회장 이후 8년여 만에 오너일가가 다시 사내이사로 등재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기존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DS부문장)과 윤부근 대표이사 사장(CE부문장), 신종균 대표이사 사장(IM부문장)과 새롭게 이 부회장으로 사내이사진을 구성하게 된다. 이상훈 경영지원실 사장은 사내이사직을 사임했다.

이번 임시주총은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권오현 부회장이 의사봉을 잡는다. 이 부회장은 주총에는 참석하지 않는 대신, 주총 이후 열리는 이사회에 참석해 첫 상견례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주총에선 삼성전자 프린팅사업부의 분할 매각 승인안건도 상정돼 있다. 삼성전자는 내달 1일자로 프린팅사업부를 미국 휴렛팩커드(HP)에게 10억5000만 달러(1조1897억원)에 매각키로 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