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미주노선 예비입찰 마감 초읽기…현대상선만 참여할 듯

입력 2016-10-27 06:44 수정 2016-10-27 06:44
법정관리 중인 한진해운의 미주노선 매각 예비입찰 마감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현대상선이 유일하게 인수전에 참여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7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유창근 사장이 이날 미주·구주 지역 전략회의를 마치고 귀국하면 내부 절차를 마무리하고 한진해운 자산에 대한 인수의향서를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다만 이는 예비입찰에 뛰어드는 것으로, 실사 기간에 한진해운 미주노선 인수가 경쟁력 강화에 얼마나 도움이 될 수 있는지 따져보고 본입찰 참여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진해운은 법원의 허가를 받아 미주노선 물류 시스템과 해외 자회사 7곳, 컨테이너선 5척, 관련 인력 등에 대한 매각 절차를 진행 중이다.
법원은 28일 오후 3시까지 인수의향서를 받은 뒤 예비실사(31일∼다음 달 4일)를 거쳐 다음 달 7일 본입찰을 한다.

당초 업계에서는 국내 중견 선사인 고려해운, 장금상선, 흥아해운 등 3곳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전 참여를 검토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아시아 역내에서 주로 영업해온 이들 선사가 미주노선을 인수하면 사업 분야를 다각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그러나 인수에 쓸 자금 여력이 없는 데다 사실상 미주노선이 매물로서 가치가 거의 없는 것으로 평가되면서 인수전에 뛰어들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스크, MSC 등 대형 글로벌 해운사들 역시 미주노선을 흡수해 덩치를 키우려고 인수를 검토할 수 있다는 예상이 있었으나 매물 가치가 낮다는 점에서 아직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