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감산 비관론에 하락…금값도 내려

입력 2016-10-27 06:30 수정 2016-10-27 06:30
국제유가는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에 대한 기대심리가 약해져 하락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78센트(1.6%) 떨어진 배럴당 49.18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90센트(1.8%) 내린 배럴당 49.89달러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산유국들이 원유 생산량 감축에 합의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비관론이 투자자들을 지배했다.

다음달 30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례회의에서 감산이 최종 결정될 것으로 예정된 가운데 전날 이라크가 예외를 인정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시장에서 분위기가 반전됐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와 싸우려면 원유 생산을 늘려야 한다는 논리지만, 이란과 나이지리아, 리비아 등도 과거 수준의 원유 생산량을 회복하게 해 달라는 와중에 OPEC의 2위 산유국마저 예외를 요구하면서 감산 결정이 이뤄질지 의문이 커지고 있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예상과 달리 감소했다는 발표가 한때 장 분위기를 바꿔놓았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기준 미국의 원유 재고가 전주보다 55만3천 배럴 감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시장전문가들이 170만 배럴 증가했을 것으로 봤던 예상을 완전히 빗나갔다.

금값도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7달러(0.6%) 하락한 온스당 1266.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가 약세를 보이긴 했지만, 여전히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은 큰 것으로 받아들여지면서 금에 대한 투자가 위축됐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12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7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