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성과연봉제 도입은 필수"

입력 2016-10-27 19:59 수정 2016-10-27 19:59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27일 “금융권에 부는 변화의 바람에 대응하기 위해선 성과연봉제 도입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진 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글로벌 은행의 성과주의 제도 운영 현황 관련 세미나’에 참석해 “금융감독당국도 경영실태 평가제도 개선 등을 통해 국내 은행의 성과 중심 문화 확산을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고객만족도 같은 질적 지표와 영업 실적 등 계량지표의 균형을 맞춰 성과평가 시스템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계량화된 지표에만 의존하면 과도한 외형 경쟁, 불완전 판매 등의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하영구 은행연합회 회장도 이날 세미나에서 “저금리, 저성장 시대에 과거 고속성장기에 만들어진 호봉제는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직무능력 중심 채용,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치하는 등 공정한 인사가 이뤄지는 성과주의가 정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올리비에 리카이 BNP파리바은행 아시아·태평양지역 성과보상담당 최고임원은 “고객과의 이익 충돌이 발생하지 않으면서 규정을 위반하지 않고 업무를 진행할 수 있는 성과보상체계를 설계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