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상주시 인평동의 한 농가에서 27일 곶감을 만들기 위해 감을 깎아 건조대에 매달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