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사진)이 26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세계선사협의회 회의에서 이사로 선임됐다. 유 사장은 내년 3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회의부터 이사 자격으로 참석한다. 세계선사협의회는 세계 해운선사들의 정책 협의와 이익 대변을 위해 2000년 설립됐으며 23개 세계 주요 해운 정기선사가 회원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세계 해운업계에서 현대상선이 주요 선사 대열에 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