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왼쪽)이 27일 서울 다동 본점에서 우치호 한국아동복지협회 부회장(오른쪽)에게 후원금 9600만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작년 10월부터 박 행장이 불우한 아동과 청소년을 지원하기 위해 자진 반납한 급여(연봉의 20%)를 모아 조성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