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을 경남지역 장애인 복지·재활에 힘써온 임중기 홍익재활병원장이 27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1967년 미국복음주의동맹선교회가 설립한 축복산 육아원 교육간사로 장애인 복지사업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1978년부터 풀잎마을, 홍익재활병원 등을 설립했다. 장애인 체육에도 관심을 둬 전국 최초로 경남장애인체육회를 창설했다. 사회복지법인 선린복지재단 이사, 경남장애인복지시설협회장, 한국장애인재활병의원협회 초대회장 등을 지냈다. 2011년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았다. 빈소는 삼성창원병원이며 발인은 29일 오전 8시. 055-286-1117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