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통령, 신념 없으면 주위에 휘둘려"

입력 2016-10-27 18:29 수정 2016-10-28 03:37

지면 지면정보

2016-10-28A6면

"최씨 있는지도 몰랐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사진)는 ‘최순실 파문’에 대해 “대통령이 확고한 자기 신념이 없으면 주위 사람들에게 휘둘릴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되고 싶은 사람이 나라를 어떤 방향으로 이끌어야겠다는 확고한 신념을 갖지 않은 경우 과거 30년 동안 똑같은 것을 경험해왔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최씨 소유로 추정되는 태블릿PC에서 자신에 대한 언급이 나온 것을 놓고 “그런 유치한 생각을 했으니 이런 상황이 된 것”이라고 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한 문건에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측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이었던 김 전 대표에 대해 ‘당선인의 경제정책에 대해 외부에서 말할 수 있는 사람 중 한 명이고 다보스포럼에서 몇 년 전부터 경제민주화를 다루고 있음. 새 정부에서 중책을 맡기지 않더라도 특사로 보내면 예우하는 모양새를 갖출 수 있음’이라고 적혀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