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맹이 빠진 '대우조선 해법']

격한 논쟁 벌인 임종룡-주형환

입력 2016-10-27 17:50 수정 2016-10-28 03:09

지면 지면정보

2016-10-28A3면

임종룡 "살리자" vs 주형환 "재편하자"
지난 한 달 동안 정부는 ‘대우조선해양 처리 해법’을 놓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지난달 말 ‘대우조선은 독자생존이 어렵다’는 맥킨지컨설팅 보고서가 알려지면서부터다. 보고서 내용을 놓고 조선업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구조조정 작업을 진두지휘하는 금융위원회가 첨예하게 맞붙었다.

산업부는 맥킨지 보고서를 토대로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 등 조선 ‘빅3’ 체제를 ‘2강1중’으로 재편하자는 의견을 냈다. 대우조선을 점진적으로 정리해나가야 한다는 의미다. 이런 판단에 따라 산업부는 오는 31일 발표할 정부방안에 ‘조선 빅3를 2강1중으로 재편한다’ ‘대우조선은 해양플랜트 등 경쟁력 없는 사업을 축소한다’ 는 문구를 넣자고 주장했다.

반면 금융위는 지금 대우조선을 없애면 국가 경제에 미치는 파장이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또 산업부가 요구하는 문구를 정부 발표안에 넣는 순간 대우조선은 더 극심한 ‘수주절벽’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놨다. ‘한국 정부가 대우조선을 사실상 포기했다’는 식으로 해외 발주사들이 받아들이고 기존 수주 물량까지 취소하려 들 것이란 게 금융위의 주장이다.

27일 열린 경제현안점검회의에서도 양측은 신경전을 벌였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과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한동안 이 문제를 두고 논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 참석한 기재부 고위관계자는 “두 장관이 디테일 측면에서 약간 다른 의견을 내놨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선 금융위 안건이 대부분 받아들여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대우조선을 죽이자는 결정을 어느 누가 책임질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태명/이상열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