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27일 현 정권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60·최서원으로 개명) 관련 의혹을 수사할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했다. 수사본부장에 임명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앞줄 가운데)이 이동열 3차장(왼쪽), 이정회 2차장 등과 함께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