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보다 평균 10% 낮아
오는 12월 개통 예정인 수서발 고속철도(SRT) 운임이 수서~부산 5만2600원, 수서~목포 4만6500원으로 확정됐다. 기존 KTX보다 평균 10%, 최대 14% 낮은 요금이다. SRT 운영사인 SR은 최저운임을 7500원으로 확정하고 국토교통부에 운임 신고를 마쳤다고 27일 발표했다.

운임은 부산, 목포를 종착역으로 봤을 때 비슷한 거리에 있는 광명역 출발 요금과 비교하면 평균 10% 저렴하게 책정됐다. 특히 수서~동대구, 수서~광주송정은 구간 비례 할인 폭이 커 각각 3만7400원, 4만700원으로 최대 14%까지 운임이 낮아진다. SRT는 서울역발 대비 약 17㎞, 용산역발 대비 약 14㎞ 운행 거리가 짧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