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일, 극동 개발 등 18조원대 협력 추진

입력 2016-10-27 18:02 수정 2016-10-28 02:34

지면 지면정보

2016-10-28A14면

12월 정상회담…전력·가스망 구축
러시아와 일본이 12월 정상회담을 앞두고 18개 항목, 총 1조루블(약 18조원) 규모의 경제협력을 협의 중이다.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 반환 문제를 포함한 평화조약 체결과 연계해 경제협력 협상이 탄력을 받고 있다.

27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갈루시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은 일본과 협의 중인 극동지역 경제협력이 18개 항목으로, 이것이 실현되면 총 1조루블에 이를 것이라고 발표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도 “18개 항목의 제안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5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8개 분야 경제협력 계획을 제안했다. 당초 대(對)러 경제협력 사업 규모는 1조엔(약 10조8000억원)을 웃돌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정부가 경제협력과 관련한 협의를 이어가면서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다.

18개 분야는 에너지와 운송, 의료, 석탄 운반 항구, 목재 가공공장, 국제공항 개수, 식물공장 확대 등이다. 일본 기업이 이미 사업성 검토를 시작한 안건으로, 일본국제협력은행도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우주산업과 북극해 항로 개발, 사할린과 홋카이도에 전력과 천연가스를 공급하는 송전망과 가스 파이프라인 설치 등 대형 프로젝트도 포함됐다.

러시아 극동개발부는 “12월 양국 정상회담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낼 생각”이라고 밝혔다. 일본 측도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이 다음달 러시아를 찾아 협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러시아가 점령 중인 쿠릴의 시코탄, 하보마이, 에토로후, 구나시리 등 4개섬의 일부나 전체를 일본이 넘겨받기 위해 경제협력 협상에 적극적이다. 다만 일본 경제계는 경제협력 규모에 집착해 경제성이 떨어지는 사업까지 공동으로 벌일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