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미국에 첫 R&D기지 설립

입력 2016-10-27 17:52 수정 2016-10-28 01:51

지면 지면정보

2016-10-28A15면

조지아공대와 손잡고 웨어러블·융합소재 개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미국 조지아공대에 ‘코오롱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KCLI)’ 센터를 열었다. 왼쪽부터 선더레산 자야라만 KCLI 책임교수, 버드 피터슨 조지아공대 총장, 이웅열 코오롱 회장 , 박동문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개리 메이 공대 학장 코오롱인더스트리 제공

코오롱그룹이 미국 조지아공과대학과 함께 미국에 첫 글로벌 연구개발(R&D) 센터를 열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초연결시대 미래 기술 선점과 차세대 성장전략 마련을 위해 조지아공대와 함께 ‘코오롱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센터(KCLI)’를 설립했다고 27일 밝혔다. 조지아공대는 미국 공대 순위 3위로 산업공학, 컴퓨터, 고분자 소재, 항공, 기계 등에 특화돼 있다. 2008년부터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글로텍과 공동과제, 위탁연구를 해왔다. 코오롱인더스트리와 조지아공대는 KCLI 운영을 위해 5년간 350만달러(약 40억원)를 기금화하기로 했다.

최근 열린 KCLI 개소식에는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버드 피터슨 조지아공대 총장, 박동문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코오롱과 조지아공대는 자동차, 차세대 디스플레이, 화학소재 등 현 사업 과제는 물론 사물인터넷(IoT), 웨어러블(착용형 기기), 융합소재 등 미래 기술 분야에서도 협력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KCLI에 대해 “영역과 경계를 과감히 뛰어넘어 모든 것을 열어놓고 협업하는 코오롱의 첫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박 사장은 “차세대 기술 선점과 해외 생산거점 확보를 위해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며 “글로벌 수준의 R&D로 북미시장 확대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