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계 피겨스케이팅 포뮬러드리프트

타이어 라이벌 '용호상박'

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와 넥센타이어가 세계 최대 드리프트 모터스포츠 대회인 ‘포뮬러드리프트’에서 큰 성과를 거뒀다. 지난 4월8일부터 10월8일까지 미국 각지에서 열린 올 시즌 대회에서 한국타이어가 후원한 선수가 우승해 3년 연속 후원 선수가 챔피언을 차지했다. 올 시즌 처음 출전한 넥센타이어는 후원 선수가 2위를 하고 타이어회사 종합순위에서도 2위에 오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넥센타이어

모터스포츠계의 ‘피겨스케이팅’으로 불리는 포뮬러드리프트는 차량을 노면에서 미끄러지게 하는 기술과 예술성 등을 겨루는 경기다. 속도뿐만 아니라 정확한 각도 및 섬세한 코스 드라이빙, 예술성 등을 연출하기 위해 타이어 그립 성능과 핸들링 등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타이어의 성능이 가장 중요하다.

포뮬러드리프트 대회에 2006년부터 참가해온 한국타이어는 2014~2015년 자사 타이어를 장착한 자동차의 드라이버가 2년 연속 우승했다. 후원 선수의 성적을 합산한 타이어 제조사별 종합순위에서는 2012년부터 작년까지 한국타이어가 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에도 한국타이어가 후원한 크리스 폴스버그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하지만 타이어 제조사 종합순위에선 940.0점으로 넥센타이어에 이어 3위로 밀려났다.
넥센타이어는 올 시즌 세 명의 선수와 후원 계약을 맺었다. 이들 중 도요타사이언팀 소속 프레드릭 아스보와 겐 구시는 작년까지 한국타이어 후원을 받아 우승과 준우승을 했다.

또 다른 후원 선수인 락스터 에너지 소속 태너 파우스트도 이 대회에서 우승컵을 두 번 들어올렸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포뮬러드리프트에서 좋은 성적을 낸다면 북미 시장에서 넥센의 브랜드 인지도 상승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고 말했다.

넥센의 공격적인 투자는 좋은 결과로 나타났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한 아스보가 올 시즌 준우승을 차지했다. 타이어 제조사 순위에서도 종합점수 969.0점으로 미국 던롭사의 팔켄(Falken)타이어(1096.0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넥센타이어는 북미 시장에서 고성능 타이어 점유율을 확대하는 데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