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무용 '춤이 말하다', 28일 예술의전당서 개막

입력 2016-10-27 18:22 수정 2016-10-27 22:44

지면 지면정보

2016-10-28A34면

국립현대무용단이 28~30일 서울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춤이 말하다’를 공연한다. 이 작품은 무용수들이 춤에 설명과 이야기를 곁들이는 ‘렉처 퍼포먼스’다. 한국 전통춤부터 장애물을 넘나들며 움직이는 파쿠르까지 다양한 장르의 무용수들이 자신의 움직임에 영향을 준 경험과 생각을 풀어놓는다.

2013년 300석 규모인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초연한 이후 같은 공연장에서 3년 연속 전 석 매진 기록을 세운 공연이다. 올해는 1000석 규모인 CJ토월극장으로 무대를 옮겼다. 2만~5만원. (02)3472-1420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