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4분기 연속 흑자달성

입력 2016-10-27 16:46 수정 2016-10-27 16:50
올 3분기 영업이익 532억원 기록
삼성엔지니어링이 4분기 연속 영업흑자를 달성했다. 지난해 3분기 1조500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냈던 위기를 뒤로하고 실적 개선세를 이어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올 3분기에 매출 1조 6310억원, 영업이익 532억원, 순이익 21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보다 매출은 90.3%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이 13.2%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1398% 증가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3분기에 1조512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 자본잠식과 상장폐지 위기를 겪었다. 그러다 유상증자에 성공하면서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해 4분기부터는 4분기 연속 영업이익을 내고 있다. 올 3분기에는 프로젝트 손익관리와 산업환경 분야의 실적이 늘어난 게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당분간은 저유가 등 대외적인 환경을 고려하며 외적 성장보다는 원가절감 위주의 체질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