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In]

원유철 대권 싱크탱크 '강한 대한민국' 출범

입력 2016-10-27 16:27 수정 2016-10-27 16:37
친박(친박근혜)계 여권 잠룡인 원유철 의원의 싱크탱크 ‘강한 대한민국’연구원이 27일 출범했다.

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연구원 창립대회를 열고 “내년 19대 대통령선거에서 새누리당이 다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희망을 만들어야 한다”며 “연구원을 통해 새 비전과 정책을 제시해 나가면서 정권 재창출을 위해 저도 온몸을 던지겠다”고 말해 대권 출마를 공식화했다.
원 의원은 원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개헌, 북핵문제, 4차 산업혁명, 통일 등 이슈를 토론하며 대선 공약 밑그림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원 의원은 “강력한 안보 토대 위에 미래산업을 선도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면서 통일한국을 열어가기 위한 실용적인 방안들을 구체화하고 현실화하기 위해 연구원을 출범시켰다”고 설명했다.

원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공식화한 ‘임기내 개헌’ 추진에 대해 “이번 개헌은 권력자 중심의 개헌이 아니라 국민 중심의 개헌이 돼야 한다”며 “저는 4년 중임 정부통령제를 제안해 왔다”고 말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서청원 의원 등 친박계 중진의원들이 행사에 참석해 원 의원의 행보에 힘을 실었다. 이 대표는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소위 대선주자들의 면면을 보면 원 의원만한 지도자가 그렇게 많은 것 같지 않다”며 “정권창출에 앞장서기만 할 것이 아니라 주인공으로 나설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당내 최다선(8선) 고참인 서 의원은 “원 의원은 내가 오랫동안 봐 왔지만 사람 됨됨이고 좋고, 당을 이끌어 갈 수 있는 훌륭한 리더”라고 추켜세웠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