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딸이 다니던 고교 교장과 체육 교사 등을 상대로 돈봉투를 세 차례 주려고 했던 것으로 서울시교육청 조사 결과 드러났다. 서울시교육청은 27일 이런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청은 최씨가 승마 선수인 딸 정유라 씨의 출결 처리와 관련해 학교에 찾아가 항의하면서 담당 교사에게 폭언과 함께 거세게 항의했다는 증언도 확보했다.

정유라 씨의 출결 상황을 입력하는 과정에서 일부 교육행정정보시스템 입력 오류가 발견됐지만, 대회 출전과 훈련에 따른 증빙자료를 구비해 출석 인정을 받는 등 수료와 졸업에 따른 법정 출석 일수는 충족한것으로 파악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