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27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일각에서 종교적 배경과 연관 짓는 주장을 하는데 대해 "그런 사실이 있어서야 되겠느냐. 있을 수 없는 일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원종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주술적 멘토라는 이야기가 나왔고, 사교(邪敎)를 의심하는 말도 있는 데다 최씨가 굿을 했다는 이야기도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원종 비서실장은 이병기 전 비서실장이 '문고리 권력 3인방(정호성·이재만·안봉근)'과의 갈등으로 그만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비서실장이 바뀐 것은 본인 뜻에 대한 존중과 인사권자의 판단에서 이뤄진 것으로, 어떤 의혹이나 루머에서 이뤄진 것이 아니다" 면서 "'문고리 3인방'도 일하는 것을 보니 어떻게 잘못된 것인지 제 눈엔 안 보였다"고 밝혔다.

이 비서실장은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의 연관설이 보도됐을 당시 안 수석에게 사실 확인을 했는지에 대해선 "본인에게 확인했는데,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최씨와 함께 이번 파문의 핵심인물인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청와대 출입 여부에 대해선 "알지도 못하고 들은 바 없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