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대우건설(6,080440 -6.75%)이 지속적인 매출성장 속에 11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대우건설은 3분기 경영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별도기준) 매출 2조7812억원, 영업이익 979억원, 당기순이익 309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액은 2조7812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2조6021억원)대비 6.9% 증가했다. 3분기 국내매출은 전년 동기(1조8161억원) 대비 4% 증가한 1조8896억원을 기록했다. 분양사업을 진행해 온 주택과 건축부문이 매출 성장을 주도했다. 해외매출은 전년 동기(7860억원) 대비 13.4% 증가한 891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1208억원) 대비 19% 감소한 979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주택과 건축부문을 위주로 양호한 수익성을 달성했다. 그러나 일부 해외현장의 손실 반영이 있었다.

한편 대우건설의 3분기 신규수주는 3조1387억원으로 현재 37조6042억원의 수주잔고를 확보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