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블랙홀]

예결위 '최순실 공방'에 심의 뒷전

입력 2016-10-27 01:25 수정 2016-10-27 01:29

지면 지면정보

2016-10-27A3면

황교안 총리·이원종 실장 "자리 연연 안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26일 첫 전체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 심의를 시작했지만 ‘최순실 파문’에 밀려 예산안 심의는 손도 대지 못하고 끝났다. 야당은 물론 여당 의원까지 가세해 철저한 진상 규명과 내각·청와대 인적 쇄신을 요구했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비선실세가 대기업 손목을 비틀어 돈을 뜯고 국가기밀을 보고받는 동안 총리와 비서실장은 뭘 했느냐”고 몰아붙였다. 같은 당 박홍근 의원도 “사태를 수습하려면 총리를 포함한 내각 총사퇴가 불가피하다”고 질타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답했고, 이원종 비서실장도 “깊게 고심하고 있다”고 했다.

오제세 민주당 의원은 “내년 400조원 예산을 심의해야 하는 첫날 국회 예결위원들과 정부가 아무것도 못 하고 있다”며 신속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포털사이트 인기검색어가 탄핵, 박근혜 하야, 최순실, 최태민 등이다. 이게 민심”이라며 “대통령에게 전하라”고 이 실장을 몰아세웠다.

새누리당 의원들도 굳은 표정으로 정부를 질타했다. 하태경 의원은 “최순실 문제는 고려를 멸망케 한 신돈(공민왕에게 발탁돼 권력을 행사한 승려)과 같은 사건”이라며 “국무위원과 비서진은 대통령에게 ‘모든 진실을 고백하지 않으면 함께 일할 수 없다’고 말하라”고 요구했다. 권석창 의원은 “새누리당의 지지가 이탈하는 과정을 눈앞에서 보고 있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