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운항노선 22개
매출 64배 이상 증가
부산지역 항공사 에어부산이 취항 8주년을 맞았다. 항공노선은 설립 때보다 20개, 직원 수는 10배가량 늘었다. 매출도 5배 이상 증가했다.

에어부산은 차별화된 다양한 서비스를 바탕으로 가족 같은 조직문화까지 더해져 성장가도를 달려왔다고 26일 발표했다.

에어부산은 2008년 10월27일 부산에서 김포로 첫 비행할 당시 2대의 항공기로 시작해 지금은 16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연말까지 3대를 추가 도입한다. 운항 노선은 취항 첫해 국내 2개 노선에서 국내 4개와 국제 18개 등 총 22개 노선을 운영한다.

누적 탑승객 수는 지난 9월까지 2500만명을 돌파했다. 2008년 100여명에 불과하던 직원 수는 950명으로 늘어났다. 매출도 2009년 721억원에서 지난해 3780억원으로 5배 이상 증가했다.

에어부산의 성장은 여성 인력이 많은 항공사의 특성을 고려해 여성 직원에 대한 배려와 지원을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출산 장려 차원에서 난임치료 휴직을 제공하고 임신한 직원에겐 출산 준비 선물을 준다. 출산 축하금을 지급하고 경조 휴가와 최대 1년까지 육아 휴직을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했다. 출산전후 휴가나 육아휴직 뒤 100% 복직이 이뤄진다.
에어부산은 신나는 직장 문화를 위해 동아리 활동을 권장하고 있다. 우수 동아리를 선정해 인센티브도 지급한다.

승객 서비스 차별화도 회사 성장의 바탕이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부산은 저비용항공사(LCC) 중 유일하게 전 노선에서 기내식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항공기 이용객에게 신문을 무료로 주는 곳도 LCC 중 에어부산이 유일하다.

에어부산은 이 같은 노력으로 2012년엔 ‘우리지역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됐다. 2013년에는 LCC 중 최초로 ‘가족친화 우수기업’ 인증을 받았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따뜻한 기업, 사람 냄새 나는 지역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