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연내 러시아 등 3국 진출

입력 2016-10-26 19:55 수정 2016-10-26 19:55

지면 지면정보

2016-10-27A18면

총 10개국으로 출시 확대
미국서 온라인 결제도 서비스
삼성전자가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를 러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등 3개국에 추가로 선보인다. 삼성페이 서비스가 이뤄지는 국가는 한국 미국 중국 등을 포함해 총 10개국으로 늘어나게 됐다.

삼성전자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금융 콘퍼런스 ‘머니20/20’에서 올해 안에 러시아 태국 말레이시아에서도 삼성페이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삼성페이의 온라인 결제 서비스도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 초 미국 등지에서 마스터카드의 디지털 결제 솔루션인 마스터패스를 통해 온라인 결제를 시작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미국에서 주변 상점의 할인 혜택과 쿠폰 정보 등을 확인하는 서비스도 내놓는다. 회사 관계자는 “삼성페이는 국내 출시 1년 만인 지난 8월 한국에서만 누적 결제액 2조원을 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