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싱가포르에 '에너지자립섬' 만든다

입력 2016-10-26 19:19 수정 2016-10-26 23:06

지면 지면정보

2016-10-27A15면

GE-알스톰 등과 사업자 선정

"섬에 특화된 시스템 개발"
LS산전이 GE-알스톰, 슈나이더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싱가포르 내 ‘에너지자립섬’(사진)을 조성한다.

LS산전은 최근 싱가포르 본토 남부 세마카우섬을 에너지자립섬으로 만드는 프로젝트의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6일 발표했다. LS산전과 싱가포르 정부 출연 연구기관 ERI는 지난 25일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세마카우 에너지자립섬 프로젝트는 이 섬을 총 4개 권역으로 나눠 추진한다. LS산전 외 ERI, GE-알스톰, 엔지-슈나이더 컨소시엄 등이 각 권역의 담당 사업자로 선정됐다. 각 권역의 담당 사업자는 우선 자체 기술력으로 에너지자립 시스템을 구축한다. 4개 권역의 시스템이 모두 갖춰지면 이를 단일 전력계통으로 묶어 운영한다.

LS산전은 마이크로그리드(소규모 독립형 전력망) 에너지관리시스템, 에너지저장장치(ESS), 태양광 및 풍력 솔루션 등 에너지 기술을 적용한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 프로젝트는 총 4년간 이뤄진다. 구축비용은 싱가포르 정부와 LS산전이 공동 부담한다. LS산전은 다음달 중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원일 LS산전 부사장은 “동남아시아 내 인도네시아에는 1만7000여개, 필리핀에는 7000여개의 섬이 있기 때문에 에너지자립섬 시장의 잠재력이 크다”며 “섬 지역에 특화된 에너지자립 시스템 모델을 개발해 세계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