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 일본서도 실리 챙겼다

입력 2016-10-26 17:49 수정 2016-10-26 23:22

지면 지면정보

2016-10-27A8면

일본-필리핀 정상회담

아베, 인권 등 민감한 문제 거론 않고 대규모 경제지원 약속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26일 도쿄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경제협력과 남중국해 문제 등을 논의했다. 지난주 중국 방문 때 ‘탈미친중(脫美親中)’으로 돌아선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대규모 경제지원도 약속했다.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에서 “두테르테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일본과 필리핀의 관계를 비약적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며 안보 분야와 인프라 정비 등 경제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더욱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 대해 “우리는 법의 지배에 따라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며 “때가 되면 일본 편에 있을 것이니까 안심해달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이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필리핀의 해상 경비능력 향상을 위해 대형 순시선 2척을 공여하고, 낙후된 지역의 경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차관을 제공하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두테르테 대통령의 고향 다바오시가 속한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의 농업개발 지원에 50억엔(약 550억원)의 차관을 제공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전보장에서 미국의 역할을 설명하며 미국과 일본, 필리핀 3개국 안보 연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당사자인 필리핀을 중심으로 해양 패권 확대를 추진 중인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아베 총리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약 범죄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인권문제에 대해선 ‘다나아게(은근히 무시한 채 미룸) 전략’에 따라 직접적으로 거론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