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충전으로 383㎞ 주행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왼쪽)은 26일 ‘2016 한국전자전(KES)’에서 전기차 쉐보레 볼트EV를 소개했다. 한국GM 제공

한국GM이 1회 충전으로 383㎞를 달릴 수 있는 전기차 쉐보레 볼트EV를 내년 상반기 국내에 출시한다.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은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6 한국전자전(KES)’에서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꿔놓을 볼트EV를 2017년 상반기 한국 시장에 공식 출시할 것”이라며 “볼트EV는 기존 전기차의 단점인 짧은 주행거리와 충전소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한국GM은 이로써 말리부 하이브리드, 전기 모드 주행거리가 89㎞로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 가운데 가장 긴 볼트PHEV에 이어 전기차 볼트EV 등 다양한 전기차 기술을 선보이게 됐다.

내년에 볼트EV가 출시되면 국내 전기차 중 1회 충전 주행거리가 가장 긴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일렉트릭(191㎞),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내년 말 출시 예정인 보급형 전기차 모델3(예상 주행거리 346㎞)와 본격적인 전기차 시장 주도권 다툼이 벌어질 전망이다.

LG화학의 배터리, LG전자의 모터 등을 장착한 볼트EV는 최근 미국 환경청에서 1회 충전 주행거리 238마일(약 383㎞)을 인증받은 장거리 주행 전기차다. 정속 주행 시 부산에서 서울까지 한 번 충전으로 갈 수 있다. 미국에서 판매가격은 보조금 지원 시 3만달러(약 3400만원) 수준이며 국내 판매가격은 미정이다.

GM은 오는 11월 미국 미시간공장에서 볼트EV를 본격 생산하기 시작한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