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주 전문기업 국순당은 막걸리의 날(10월 마지막 주 목요일)을 맞아 올해 수확한 햅쌀로 빚은 프리미엄 생막걸리 ‘2016년 햅쌀로 빚은 첫술’을 출시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 막걸리는 올 가을 수확한 경북 안동 햅쌀로 빚은 술로, 4800병만 한정 생산해 현대백화점 전통주 전문매장 ‘주담터’와 전국 주요 대형유통매장, 백세주마을 등에서 다음 달 15일까지만 판매한다. 알코올 도수는 7도이며 대형유통매장 소비자 판매가는 4200원이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