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박근혜 대통령, 당적 버리고 거국중립내각 구성하라"

입력 2016-10-26 15:28 수정 2016-10-26 15:47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사진)는 26일 이른바 '최순실 비선실세' 파문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과 함께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촉구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표류하는 국정을 수습할 길을 찾아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박 대통령을 향해 "당적을 버리고 국회와 협의해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라"며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국무총리를 임명해 국정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기시라"고 요구했다.

이어 "거국중립내각으로 하여금 내각 본연의 역할을 다하게 하고 거국중립내각의 법무부장관으로 하여금 검찰 수사를 지휘하게 하라"며 "대통령이 그 길을 선택한다면 야당도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또 대통령은 "대통령 스스로 관련된 사람들과 함께 검찰 수사를 받으라"며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 등 검찰의 수사를 먼저 자청하고, 검찰 수사에 협조하라"고 주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