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예산안 법정기한 내 처리는 국회 책무”

입력 2016-10-26 15:03 수정 2016-10-26 15:05


정세균 국회의장은 “국가적으로 어려운 상황일수록 예산국회를 제대로 운영하는 것이 우리 국회의 책무”라며 “여야·정부 간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합의를 도출하고 내년도 예산안을 법정기일 안에 반드시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26일 국회 사랑재에서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주최 오찬에 참석해 “20대 국회는 어느 정당에게도 과반수를 허용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제 정당간 협의하고 양보해야 함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예산부수법안도 의장이 지정하여 처리되는 일이 없도록 각 위원회에서 합의처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예산의 법정기한 내 처리를 통해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를 구현하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주광덕 새누리당,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 등 3당 간사를 포함한 예결위원들과 황교안 국무총리 등이 참석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